비슷한 사례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, 해외에서 수술받은 경력이 공익이나 제 2국민역 해당사항이라면 그 것을 증명해내야한다.
한국에서 수술한 경우 그런 정도의 수술을 하는 병원은 다 병무청지정병원이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, 외국의 경우 사례가 거의 없다시피해서 병무청이나 지정병원에 전화해도 어찌해야될 지 모르는 모습을 보여준다.

그래서 개인경험을 정리, 혹시나 누군가가 도움을 받으면 좋겠다.
  • 수술받은 병원이나 수술의에게 Record의 사본을 요청
    • 미국의 경우 수술의에게 문의하는 편이 병원의 redtape을 거치는 것보다 훨씬 빠르고 싸다.
    • 자기가 받은 수술이 신검기준에서 정하는 그 수술임을 명확히 증명 할 수 있도록 한다.
  • 해당 기록을 한국의 병무청지정병원으로 가져가서 병사용진단서를 발급
    • 이 때, 원본기록을 자기 손에 반드시 남겨야함. 정확히 어떤 수술이 이뤄졌는지는 원본 record에 증명되어있고, 병사용진단서에 나오는 내용은 거의 공증수준임 (해당 인물은 이 수술을 받은게 맞는것 같음.. 식의)
  • 신검 받으러 갈 때 해외에서 가져온 기록과 병사용진단서를 지참해간다.
    • 담당과목의에게 자기가 정확히 어떤 수술을 받았고 그래서 몇 급인것 같다고 얘기함
    • 내 경우 담당의가 4급 줄려고 그랬는데, "어 저 이런이런 수술로 해서 5급 아닙니까?"해서 기록 다시 읽더니 어 그게 맞네라면서 제대로 써줌
  • 4급이던 5급이던 6급이던 받아낸다. 7급은 받지 말자 =_=;;;
  • 이제 주위에서 군대얘기가 나오면 그냥 입 죽이고 가만히 앉아있는다.






Posted by 블루 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지청원 2010.06.26 15:1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이 글은 미괄식이군...ㅋㅋ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