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쩌다보니 ~~라이스를 세번 연속으로 올리게 됬다.
이것저것 마음대로 넣어서 볶아줄 수 있는데, 나는 밥과 냉동야채를 볶은다음 케챱, 소금, 굴소스로 간을 해서 김치와 함께 먹는다. 정석은 계란지단을 만들어서 얹히는거지만 귀찮으니까 볶을때 계란을 넣어서 같이 볶아준다.

도시락으로 싸가기 편한 요리

'해먹은 요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무라이스  (0) 2011.04.25
버터라이스  (3) 2011.04.17
카레라이스  (1) 2011.04.16
떡볶이  (0) 2011.04.11
Posted by 블루 

댓글을 달아 주세요